현재 위치:»뉴스»콘텐츠

약시나 간헐외사시, 초등 입학 전 안과에서 꼼꼼체크를

»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아이가 눈에 이상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안과 전문의의 검사를 받고 있다. 안과 전문의들은 초등학교 입학 전에 안경 착용이 필요하거나 수술이 필요한 사시가 있는지 확인해 보도록 권고한다. 건양대의대 김안과병원 제공

키가 일정 나이까지만 자라듯이 시력도 대체로 7~8살까지 발달한다. 이보다 어린 나이에 근시나 사시가 있을 경우 이를 교정하지 않고 방치하면 시력 발달에 큰 장애가 될 수 있다. 이 때문에 안과 전문의들은 초등학교 입학 전에 안과 검사를 통해 안경 착용이 필요한지, 혹시 사시가 있어 수술이 필요하지 않은지를 확인해 볼 것을 권고한다. 안과 전문의들의 도움말로 초등학교 입학 전 확인해 봐야 할 안과 질환에 대해 알아본다.

시력은 7~8살에 거의 완성
근시·사시 방치하면 시력 발달 못해
사시는 정서적인 문제까지 일으켜
평소 먼 곳 바라보는 습관을

■ 약시 가능성 미리 알아봐야 

사람의 시력은 막 태어났을 때에는 물체를 어렴풋이 감지할 정도이다가, 생후 6개월이 지나면서 0.1, 돌이 되면 0.2, 2살 때는 0.3 정도다. 6살쯤 되면 시력이 1.0가량 된다.

이처럼 시력이 발달하는 과정에서 근시나 원시 등 굴절 이상이나 사시 등이 생겨 시력이 제대로 발달하지 않은 상태를 약시라 부르는데, 이 상태가 되면 이후에는 아무리 애를 써도 시력이 좋아지지 않는다. 이 때문에 초등학교 입학 전부터 안과 검진이 필요하다. 특히 한쪽 눈만 약시가 있으면 시력이 좋은 눈으로만 봐도 생활에 불편을 호소하지 않기 때문에 부모가 알아차리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는 사실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아이들의 시력 발달을 제대로 확인하기 위해서는 생후 6개월, 3살, 초등학교 입학 전 등 3번 정도는 안과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이미 안경을 착용하고 있다면 6개월에 한 번 정도 안과를 찾아 적절한 도수로 안경을 조정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

■ 간헐외사시는 잘 모르는 경우 많아 

물체나 사람을 볼 때 두 눈의 시선이 물체 등을 똑바로 향하고 있어야 하는데, 한쪽 눈의 시선이 다른 한쪽 눈의 시선과 서로 다른 경우를 사시라고 부른다. 2012년 국민건강통계를 보면 3살 이상 우리 국민 가운데 사시를 가진 비율은 1.4%로 나타났다. 이런 사시는 안구의 방향과 운동을 지배하는 근육의 균형이 맞지 않아 생기는 증상인데, 생기는 원인은 신경의 이상, 눈이나 눈 주변 뼈의 구조의 이상 때문에 생길 수 있으나 구체적인 원인을 찾을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가족 중에 사시를 가진 사람도 있으나, 그렇지 않은 경우가 더 많다. 사시 가운데 간헐외사시는 소아 사시 가운데 가장 많은데, 평소에는 눈이 바르지만 피곤하거나 졸릴 때, 화내거나 아플 때 등에만 한쪽 눈이 바깥쪽으로 향하는 증상을 보인다. 항상 나타나는 것이 아니어서 부모가 모르고 지내는 경우도 있다.

간헐외사시를 포함해 사시의 경우 수술 등으로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증상이 점점 심해질 수 있고 일상생활과 학습능력, 정서발달에도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다른 곳을 쳐다본다고 다그치거나 또래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성인이 된 뒤 치료가 불가능한 것은 아니나 어렸을 때보다 더 어려워진다.

■ 근시 예방하려면 

근시의 대부분은 사람이 성장하면서 안구가 커지고 길어지는 사춘기까지 진행하고, 특히 성장이 빠른 사춘기에는 근시의 진행속도도 빨라진다. 다만 어린아이들의 경우 일시적으로 먼 곳이 잘 보이지 않는 가성근시(가짜 근시)가 나타날 수 있다. 이때 안경을 쓰게 되면 근시로 굳어질 수 있으므로 눈에 조절마비제를 넣은 뒤 굴절검사를 해 가성근시 여부를 감별진단할 필요가 있다.

근시의 경우 많은 사람들이 컴퓨터 모니터와 텔레비전 시청을 주범으로 알고 있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근시는 유전적인 이유가 가장 크며, 여기에 먼 산이나 바다, 트인 풍경 등을 볼 기회는 적고 늘 가까운 것을 보게 되는 도시 환경과 생활습관이 일부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근시 발생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서는 우선 책은 바른 자세로 30㎝ 이상 떨어져서 밝은 조명 아래서 읽는 것이 좋다. 텔레비전은 아이의 눈높이에 맞게 두되 3m 이상 떨어져서 보도록 한다. 컴퓨터 모니터를 오랜 시간 집중해서 보면 눈을 조절하는 근육 등에 피로가 오기 때문에 30~40분 본다면 적어도 10분은 쉬도록 한다.

수면 습관과 식사도 영향을 다소 주는데, 숙면을 취하면 시력 발달에 도움이 되므로, 아이가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습관을 들이면 좋다. 음식은 무기질과 비타민이 풍부한 채소를 비롯해 골고루 먹되, 카로틴이 풍부한 당근이나 시금치 등을 많이 섭취하는 것이 권고된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도움말: 김응수 건양대의대 김안과병원 사시&소아안과센터 교수, 신재호 강동경희대병원 안과 교수

»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아이가 눈에 이상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안과 전문의의 검사를 받고 있다. 안과 전문의들은 초등학교 입학 전에 안경 착용이 필요하거나 수술이 필요한 사시가 있는지 확인해 보도록 권고한다. 건양대의대 김안과병원 제공

키가 일정 나이까지만 자라듯이 시력도 대체로 7~8살까지 발달한다. 이보다 어린 나이에 근시나 사시가 있을 경우 이를 교정하지 않고 방치하면 시력 발달에 큰 장애가 될 수 있다. 이 때문에 안과 전문의들은 초등학교 입학 전에 안과 검사를 통해 안경 착용이 필요한지, 혹시 사시가 있어 수술이 필요하지 않은지를 확인해 볼 것을 권고한다. 안과 전문의들의 도움말로 초등학교 입학 전 확인해 봐야 할 안과 질환에 대해 알아본다.

시력은 7~8살에 거의 완성
근시·사시 방치하면 시력 발달 못해
사시는 정서적인 문제까지 일으켜
평소 먼 곳 바라보는 습관을

■ 약시 가능성 미리 알아봐야 

사람의 시력은 막 태어났을 때에는 물체를 어렴풋이 감지할 정도이다가, 생후 6개월이 지나면서 0.1, 돌이 되면 0.2, 2살 때는 0.3 정도다. 6살쯤 되면 시력이 1.0가량 된다.

이처럼 시력이 발달하는 과정에서 근시나 원시 등 굴절 이상이나 사시 등이 생겨 시력이 제대로 발달하지 않은 상태를 약시라 부르는데, 이 상태가 되면 이후에는 아무리 애를 써도 시력이 좋아지지 않는다. 이 때문에 초등학교 입학 전부터 안과 검진이 필요하다. 특히 한쪽 눈만 약시가 있으면 시력이 좋은 눈으로만 봐도 생활에 불편을 호소하지 않기 때문에 부모가 알아차리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는 사실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아이들의 시력 발달을 제대로 확인하기 위해서는 생후 6개월, 3살, 초등학교 입학 전 등 3번 정도는 안과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이미 안경을 착용하고 있다면 6개월에 한 번 정도 안과를 찾아 적절한 도수로 안경을 조정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

■ 간헐외사시는 잘 모르는 경우 많아 

물체나 사람을 볼 때 두 눈의 시선이 물체 등을 똑바로 향하고 있어야 하는데, 한쪽 눈의 시선이 다른 한쪽 눈의 시선과 서로 다른 경우를 사시라고 부른다. 2012년 국민건강통계를 보면 3살 이상 우리 국민 가운데 사시를 가진 비율은 1.4%로 나타났다. 이런 사시는 안구의 방향과 운동을 지배하는 근육의 균형이 맞지 않아 생기는 증상인데, 생기는 원인은 신경의 이상, 눈이나 눈 주변 뼈의 구조의 이상 때문에 생길 수 있으나 구체적인 원인을 찾을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가족 중에 사시를 가진 사람도 있으나, 그렇지 않은 경우가 더 많다. 사시 가운데 간헐외사시는 소아 사시 가운데 가장 많은데, 평소에는 눈이 바르지만 피곤하거나 졸릴 때, 화내거나 아플 때 등에만 한쪽 눈이 바깥쪽으로 향하는 증상을 보인다. 항상 나타나는 것이 아니어서 부모가 모르고 지내는 경우도 있다.

간헐외사시를 포함해 사시의 경우 수술 등으로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증상이 점점 심해질 수 있고 일상생활과 학습능력, 정서발달에도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다른 곳을 쳐다본다고 다그치거나 또래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성인이 된 뒤 치료가 불가능한 것은 아니나 어렸을 때보다 더 어려워진다.

■ 근시 예방하려면 

근시의 대부분은 사람이 성장하면서 안구가 커지고 길어지는 사춘기까지 진행하고, 특히 성장이 빠른 사춘기에는 근시의 진행속도도 빨라진다. 다만 어린아이들의 경우 일시적으로 먼 곳이 잘 보이지 않는 가성근시(가짜 근시)가 나타날 수 있다. 이때 안경을 쓰게 되면 근시로 굳어질 수 있으므로 눈에 조절마비제를 넣은 뒤 굴절검사를 해 가성근시 여부를 감별진단할 필요가 있다.

근시의 경우 많은 사람들이 컴퓨터 모니터와 텔레비전 시청을 주범으로 알고 있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근시는 유전적인 이유가 가장 크며, 여기에 먼 산이나 바다, 트인 풍경 등을 볼 기회는 적고 늘 가까운 것을 보게 되는 도시 환경과 생활습관이 일부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근시 발생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서는 우선 책은 바른 자세로 30㎝ 이상 떨어져서 밝은 조명 아래서 읽는 것이 좋다. 텔레비전은 아이의 눈높이에 맞게 두되 3m 이상 떨어져서 보도록 한다. 컴퓨터 모니터를 오랜 시간 집중해서 보면 눈을 조절하는 근육 등에 피로가 오기 때문에 30~40분 본다면 적어도 10분은 쉬도록 한다.

수면 습관과 식사도 영향을 다소 주는데, 숙면을 취하면 시력 발달에 도움이 되므로, 아이가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습관을 들이면 좋다. 음식은 무기질과 비타민이 풍부한 채소를 비롯해 골고루 먹되, 카로틴이 풍부한 당근이나 시금치 등을 많이 섭취하는 것이 권고된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도움말: 김응수 건양대의대 김안과병원 사시&소아안과센터 교수, 신재호 강동경희대병원 안과 교수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