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놀이·교육»콘텐츠

전쟁 나면 어쩌지?…아이들의 작은 감정들

그림 비룡소 제공

두근두근 걱정 대장
우미옥 글, 노인경 그림/비룡소·9000원

아빠를 닮아 동글동글한 ‘나’. 하지만 동생은 엄마를 닮아 키도 크고 날씬하며 얼굴도 갸름하다. 사람들은 동생만 쳐다보고, 예쁘다고 말한다. 그래서 나는 “엑스트라가 된 기분이다”. 왜 하느님은 나를 이렇게 만들었을까? 원망스럽다.

열번째 생일을 맞은 소이는 걱정이 너무 많다. 전쟁이 나면 어쩌지? 학교가 폭발한 건 아닐까? 아이들이 안 보이는데 혹시 유괴된 건 아닐까? 걱정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일어난다.

준영이는 고물상 할아버지의 손수레를 밀어주고 소원상자를 받는다. 무엇이든 다 들어준다는 소원상자! 그때부터 상상의 나래를 편다. 천재, 연예인, 스타가 되게 해달라고 빌어볼까? 결국 준영이는 상자에 대고 소원을 말한다.

나미는 오빠가 포도를 못 먹게 하려고 씨까지 몽땅 먹어버렸다. 그런데 몸속에서 포도씨의 싹이 나고 가지를 뻗을 것만 같다. 결국 나미는 공포에 휩싸여 자신이 나무가 되면 물을 많이 달라며 부모님께 편지를 써놓고 목놓아 울어버린다.

은 소소한 문제를 가진 네 아이의 이야기를 다룬 단편 모음집이다. 어린이 청소년 문학의 주요 소재가 돼온 왕따, 학교 폭력, 자살 같은 무거운 문제 대신 아이들의 작은 감정들을 섬세하게 포착한 책이라고 출판사는 밝혔다.

사소한 걱정에 짓눌려 오늘도 잠 못 이루는 ‘걱정 대장’ 아이들의 불안은 어른들이 만든 ‘엉망진창 사회’를 반영하는 듯하다. 그럼에도 토닥토닥 등 두드려가며 아이들을 위로하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하는 귀여운 책이다. 걱정 마, 괜찮아, 다 잘될 거야. 2015년 제4회 비룡소 문학상 수상작. 초등 1학년부터.

이유진 기자

그림 비룡소 제공

두근두근 걱정 대장
우미옥 글, 노인경 그림/비룡소·9000원

아빠를 닮아 동글동글한 ‘나’. 하지만 동생은 엄마를 닮아 키도 크고 날씬하며 얼굴도 갸름하다. 사람들은 동생만 쳐다보고, 예쁘다고 말한다. 그래서 나는 “엑스트라가 된 기분이다”. 왜 하느님은 나를 이렇게 만들었을까? 원망스럽다.

열번째 생일을 맞은 소이는 걱정이 너무 많다. 전쟁이 나면 어쩌지? 학교가 폭발한 건 아닐까? 아이들이 안 보이는데 혹시 유괴된 건 아닐까? 걱정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일어난다.

준영이는 고물상 할아버지의 손수레를 밀어주고 소원상자를 받는다. 무엇이든 다 들어준다는 소원상자! 그때부터 상상의 나래를 편다. 천재, 연예인, 스타가 되게 해달라고 빌어볼까? 결국 준영이는 상자에 대고 소원을 말한다.

나미는 오빠가 포도를 못 먹게 하려고 씨까지 몽땅 먹어버렸다. 그런데 몸속에서 포도씨의 싹이 나고 가지를 뻗을 것만 같다. 결국 나미는 공포에 휩싸여 자신이 나무가 되면 물을 많이 달라며 부모님께 편지를 써놓고 목놓아 울어버린다.

은 소소한 문제를 가진 네 아이의 이야기를 다룬 단편 모음집이다. 어린이 청소년 문학의 주요 소재가 돼온 왕따, 학교 폭력, 자살 같은 무거운 문제 대신 아이들의 작은 감정들을 섬세하게 포착한 책이라고 출판사는 밝혔다.

사소한 걱정에 짓눌려 오늘도 잠 못 이루는 ‘걱정 대장’ 아이들의 불안은 어른들이 만든 ‘엉망진창 사회’를 반영하는 듯하다. 그럼에도 토닥토닥 등 두드려가며 아이들을 위로하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하는 귀여운 책이다. 걱정 마, 괜찮아, 다 잘될 거야. 2015년 제4회 비룡소 문학상 수상작. 초등 1학년부터.

이유진 기자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