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놀이·교육»콘텐츠

때린 친구만 나쁜 아이일까


그림 해와나무 제공

어른 못지않은 아이들의 정글
더욱 복잡해진 폭력의 양상

때리지 마! 때리지 마!
노경실 글, 조윤주 그림/해와나무·9000원

3학년 1반에 사건이 벌어졌다! 반장 현호가 교무실에 간 사이 영찬이가 진우를 때려 진우가 코피를 흘리고 있었던 것. 진우는 “태권도 한다는 애가 어떻게 사람을 때려? 그게 태권도 정신이야? 난 용서 같은 거 못 해! 안 해!” 발버둥을 치고 아이들은 핸드폰으로 동영상을 찍어서 올리겠다고 난리다. 이때 하필 선생님은 급하게 아기를 낳으러 가셨다.

그런데 단짝 성광이한테 들은 사연이 간단치가 않다. 현호가 없는 사이 여자반장 미미는 소란스러워진 교실을 정리하려다 말이 안 통하자 울어버리고 미미를 좋아하던 영찬이 나서면서 진우와 친구들이 영찬이를 놀리기 시작한 것이다. “태권도왕이 됐다고 힘자랑하니?” “맞아, 맞아! 영찬이는 머리 대신 힘만 쓸 줄 알잖아!” “동물은 너처럼 머리는 안 쓰고 힘만 쓰거든, 혹시 네 고향이 동물원 아니니? 거기 있는 동물들이 네 친척이지? 우하하하……” 어눌한 영찬이가 지난주 태권도왕이 됐던 게 고까웠던 진우는 영찬이를 심하게 공격했고 아이들까지 덩달아 “김영찬, 너, 미미 좋아하지?” “미미랑 진짜로 연애하니?” 놀리자 주먹을 휘두른 것이다.

어린이의 마음을 잘 헤아리는 동화작가로 평가받는 노경실 작가의 신작은 학교 폭력 문제를 구체적으로 다룬다. 단순히 물리적 폭력 뿐 아니라 장난이나 농담이라는 핑계 속으로 숨어버리는 언어폭력, 그리고 폭력을 둘러싼 아이들의 서열화와 미묘한 심리적 기제까지 읽어내고자 한다. 어렵사리 싸움이 정리된 뒤 영찬이는 갑자기 친하게 어울리려는 친구들의 추임새로 주먹대장으로 군림하게 되고, 미미는 영찬이를 이용해 반장 노릇을 해보고자 한다. “하루아침에 영찬이가 왕이 된 것 같”다고 아이들은 불만을 표시하면서도 영찬이에게 당하지 않기 위해 눈치를 보고, 반에서 가장 약한 동석이와 은태만 괴롭힘을 당하게 된다.

어른들은 해맑고 천진하다는 말로 눈감고 싶어하지만 아이들의 세상은 어른들의 것 못지않게 험난한 정글이다. 어른만큼 사회적 기술을 배우지 않았기 때문에 때로 더 가혹하고, 더 동물적이다. 요즘처럼 가슴보다 머리가 비대하게 성장하는 아이들이 많아질수록 폭력의 양상은 더욱 복잡해진다. 책 속 아이들은 스스로 문제를 깨닫고 한소리로 “때리지 마!”를 외치게 된다. 그러나 이처럼 이상적인 해결방식이 실제 교실에서 제대로 작동할까? 어린이에게 폭력을 거부할 수 있는 용기를 북돋는 결론이지만 부모로서는 좀처럼 답답한 마음이 풀리지 않는다.

김은형 기자 


그림 해와나무 제공

어른 못지않은 아이들의 정글
더욱 복잡해진 폭력의 양상

때리지 마! 때리지 마!
노경실 글, 조윤주 그림/해와나무·9000원

3학년 1반에 사건이 벌어졌다! 반장 현호가 교무실에 간 사이 영찬이가 진우를 때려 진우가 코피를 흘리고 있었던 것. 진우는 “태권도 한다는 애가 어떻게 사람을 때려? 그게 태권도 정신이야? 난 용서 같은 거 못 해! 안 해!” 발버둥을 치고 아이들은 핸드폰으로 동영상을 찍어서 올리겠다고 난리다. 이때 하필 선생님은 급하게 아기를 낳으러 가셨다.

그런데 단짝 성광이한테 들은 사연이 간단치가 않다. 현호가 없는 사이 여자반장 미미는 소란스러워진 교실을 정리하려다 말이 안 통하자 울어버리고 미미를 좋아하던 영찬이 나서면서 진우와 친구들이 영찬이를 놀리기 시작한 것이다. “태권도왕이 됐다고 힘자랑하니?” “맞아, 맞아! 영찬이는 머리 대신 힘만 쓸 줄 알잖아!” “동물은 너처럼 머리는 안 쓰고 힘만 쓰거든, 혹시 네 고향이 동물원 아니니? 거기 있는 동물들이 네 친척이지? 우하하하……” 어눌한 영찬이가 지난주 태권도왕이 됐던 게 고까웠던 진우는 영찬이를 심하게 공격했고 아이들까지 덩달아 “김영찬, 너, 미미 좋아하지?” “미미랑 진짜로 연애하니?” 놀리자 주먹을 휘두른 것이다.

어린이의 마음을 잘 헤아리는 동화작가로 평가받는 노경실 작가의 신작은 학교 폭력 문제를 구체적으로 다룬다. 단순히 물리적 폭력 뿐 아니라 장난이나 농담이라는 핑계 속으로 숨어버리는 언어폭력, 그리고 폭력을 둘러싼 아이들의 서열화와 미묘한 심리적 기제까지 읽어내고자 한다. 어렵사리 싸움이 정리된 뒤 영찬이는 갑자기 친하게 어울리려는 친구들의 추임새로 주먹대장으로 군림하게 되고, 미미는 영찬이를 이용해 반장 노릇을 해보고자 한다. “하루아침에 영찬이가 왕이 된 것 같”다고 아이들은 불만을 표시하면서도 영찬이에게 당하지 않기 위해 눈치를 보고, 반에서 가장 약한 동석이와 은태만 괴롭힘을 당하게 된다.

어른들은 해맑고 천진하다는 말로 눈감고 싶어하지만 아이들의 세상은 어른들의 것 못지않게 험난한 정글이다. 어른만큼 사회적 기술을 배우지 않았기 때문에 때로 더 가혹하고, 더 동물적이다. 요즘처럼 가슴보다 머리가 비대하게 성장하는 아이들이 많아질수록 폭력의 양상은 더욱 복잡해진다. 책 속 아이들은 스스로 문제를 깨닫고 한소리로 “때리지 마!”를 외치게 된다. 그러나 이처럼 이상적인 해결방식이 실제 교실에서 제대로 작동할까? 어린이에게 폭력을 거부할 수 있는 용기를 북돋는 결론이지만 부모로서는 좀처럼 답답한 마음이 풀리지 않는다.

김은형 기자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