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건강·생활»콘텐츠

체온 1도 떨어지면 면역력 30% 낮아진다

 

차가운 것을 과하게 섭취하면 복통, 설사, 장염, 소화장애, 체하고, 위장관 이외의 증상으로 두통, 오한, 수족냉증, 요통 등이 오기 쉽다. 또한 천식, 해수, 감기에 잘 걸리는데 이는 차가운 것으로 인한 면역력의 저하 및 신진대사 장애로 나타나는 현상들이다.

우리몸의 체온은 보통 36~37℃ 사이이다. 측정하는 부위에 따라서 조금씩 다르다. 구강체온은 36.2~37℃가 정상 범위이고 겨드랑이는 36.0~36.7℃, 항문(직장)은 36.5~37. 2℃가 정상 체온이다. 우리몸의 온도는 부위마다 다 다르다. 피부는 31~32도이다.

그런데 체온이 36.5가 된 까닭은 무엇일까? 이에 대해서는 설이 분분하여 정설이 없지만 가장 설득력을 얻고 있는 내용은 기온이 25℃인 환경에 맨몸으로 노출된 사람에게 체열생산량과 체열손실량이 유사하게 변하는 때는 체온이 37℃ 전후일 때로 심부온도가 37℃일 때 체온조절이 가장 효과적으로 일어날 수 있다고 한다.

인체생리대사는 냉기가 있으면 혈류순환이 저해되고, 온열에 의해서는 혈류순환이 증가한다. 보통 냉기가 있는 음식이나 물을 과다하게 섭취하면 흡수하는데 보다 많은 에너지를 필요로 한다. 차가운 것을 많이 섭취하게 되면 장 주변에는 식적(食積), 담적(痰積)을 비롯한 적취(積聚: 근육긴장, 만성염증부종, 어혈, 양성종양)가 생긴다.

적취는 차가운 기운과 폭식, 과식등의 음식요인, 과로 수면부족 등의 체력저하 요인 등으로 장위를 상하게 하여 차가운 기운, 진액, 혈 등이 복합적으로 모이거나 뭉쳐서 적취가 형성된다. 대체로 차가운 기운으로 혈행장애와 순환장애가 생기고, 면역력이 저하되어 발생한다. 체온이 1도 떨어지면 면역력이 30% 약해지지만 체온이 1도 올라가면 면역력이 5~6배나 강해진다. 적취가 생기는 부위는 양명경, 장위속, 장위밖, 장간막에 붙여 있는 기름막, 장뒤의 근육, 늑막과 횡격막이 있는 부위 등으로 주로 장위 안팎에서 생긴다고 하였다.

체온을 높이는 방법으로는 일단 차가운 것을 먹지 않기, 음식을 적절히 섭취하기, 족욕과 반신욕하기, 운동하기가 도움이 된다. 스트레스 및 정서적 불안정과 예민은 체온을 저하시키므로 마음을 편히 갖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차가운 것은 장과 위에 냉기를 형성하고 염증이나 적취를 만든다. 이는 스트레스나 피로가 있는 신체적 상태에서 더욱 가속되며, 만성소화불량, 변비나 설사, 복부창만, 속쓰림, 오심구역, 과민성대장염, 역류성식도염등의 위장관 식도증상과 두통, 현훈, 기억력감퇴, 면역력저하, 피부질환과 감기 등 아주 많은 병을 일으키는 원인이고 중심이다. 얼음과 냉수, 아이스크림, 차가운 음료의 섭취는 해롭다.

냉기가 만병의 근원이 된다고 주장한 의학자는 일본의사인 이사하라 유미와 아보교수이다. 어혈과 냉기를 만병의 근원이라고 주장한 유미교수는 자기 체온보다 4도가량 높은 물로 목욕을 하는 것이 면역력을 높이고 수명을 연장시킬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건강법이라고 주장하였다. 세계적인 면역학자인 아보 교수는 체온과 자율신경, 면역을 설명하면서 자신의 체온보다 약간 높은 더운 물(39도 이내)에 몸을 담그면 혈액순환이 좋아지고 신진대사가 높아지고 면역력이 높아진다고 하였다.

한편 체온은 나이에 따라서 차이가 있다. 어린이는 성인보다 조금 높으며 1세 이하의 정상 체온은 36.5~37.5℃다. 노인은 기초대사율이 줄어들어 젊은 사람들보다 체온이 조금 낮은 편이다. 요즘 같은 겨울에는 항상 보온에 신경을 써야 한다.

그리고 아침밥을 잘 먹어야 한다. 아침을 거르거나 적게 먹거나 야채나 차가운 것들만 먹게되면 에너지가 생산되지 않아 추위를 많이 느끼게 된다.

항생제나 해열제의 복용도 장벽을 헐게 하거나 장의 유산균 손상을 초래하여 적취를 형성하는 원인이 된다. 면역력을 높이고 약을 복용하지 않는게 좋다.

 

차가운 것을 과하게 섭취하면 복통, 설사, 장염, 소화장애, 체하고, 위장관 이외의 증상으로 두통, 오한, 수족냉증, 요통 등이 오기 쉽다. 또한 천식, 해수, 감기에 잘 걸리는데 이는 차가운 것으로 인한 면역력의 저하 및 신진대사 장애로 나타나는 현상들이다.

우리몸의 체온은 보통 36~37℃ 사이이다. 측정하는 부위에 따라서 조금씩 다르다. 구강체온은 36.2~37℃가 정상 범위이고 겨드랑이는 36.0~36.7℃, 항문(직장)은 36.5~37. 2℃가 정상 체온이다. 우리몸의 온도는 부위마다 다 다르다. 피부는 31~32도이다.

그런데 체온이 36.5가 된 까닭은 무엇일까? 이에 대해서는 설이 분분하여 정설이 없지만 가장 설득력을 얻고 있는 내용은 기온이 25℃인 환경에 맨몸으로 노출된 사람에게 체열생산량과 체열손실량이 유사하게 변하는 때는 체온이 37℃ 전후일 때로 심부온도가 37℃일 때 체온조절이 가장 효과적으로 일어날 수 있다고 한다.

인체생리대사는 냉기가 있으면 혈류순환이 저해되고, 온열에 의해서는 혈류순환이 증가한다. 보통 냉기가 있는 음식이나 물을 과다하게 섭취하면 흡수하는데 보다 많은 에너지를 필요로 한다. 차가운 것을 많이 섭취하게 되면 장 주변에는 식적(食積), 담적(痰積)을 비롯한 적취(積聚: 근육긴장, 만성염증부종, 어혈, 양성종양)가 생긴다.

적취는 차가운 기운과 폭식, 과식등의 음식요인, 과로 수면부족 등의 체력저하 요인 등으로 장위를 상하게 하여 차가운 기운, 진액, 혈 등이 복합적으로 모이거나 뭉쳐서 적취가 형성된다. 대체로 차가운 기운으로 혈행장애와 순환장애가 생기고, 면역력이 저하되어 발생한다. 체온이 1도 떨어지면 면역력이 30% 약해지지만 체온이 1도 올라가면 면역력이 5~6배나 강해진다. 적취가 생기는 부위는 양명경, 장위속, 장위밖, 장간막에 붙여 있는 기름막, 장뒤의 근육, 늑막과 횡격막이 있는 부위 등으로 주로 장위 안팎에서 생긴다고 하였다.

체온을 높이는 방법으로는 일단 차가운 것을 먹지 않기, 음식을 적절히 섭취하기, 족욕과 반신욕하기, 운동하기가 도움이 된다. 스트레스 및 정서적 불안정과 예민은 체온을 저하시키므로 마음을 편히 갖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차가운 것은 장과 위에 냉기를 형성하고 염증이나 적취를 만든다. 이는 스트레스나 피로가 있는 신체적 상태에서 더욱 가속되며, 만성소화불량, 변비나 설사, 복부창만, 속쓰림, 오심구역, 과민성대장염, 역류성식도염등의 위장관 식도증상과 두통, 현훈, 기억력감퇴, 면역력저하, 피부질환과 감기 등 아주 많은 병을 일으키는 원인이고 중심이다. 얼음과 냉수, 아이스크림, 차가운 음료의 섭취는 해롭다.

냉기가 만병의 근원이 된다고 주장한 의학자는 일본의사인 이사하라 유미와 아보교수이다. 어혈과 냉기를 만병의 근원이라고 주장한 유미교수는 자기 체온보다 4도가량 높은 물로 목욕을 하는 것이 면역력을 높이고 수명을 연장시킬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건강법이라고 주장하였다. 세계적인 면역학자인 아보 교수는 체온과 자율신경, 면역을 설명하면서 자신의 체온보다 약간 높은 더운 물(39도 이내)에 몸을 담그면 혈액순환이 좋아지고 신진대사가 높아지고 면역력이 높아진다고 하였다.

한편 체온은 나이에 따라서 차이가 있다. 어린이는 성인보다 조금 높으며 1세 이하의 정상 체온은 36.5~37.5℃다. 노인은 기초대사율이 줄어들어 젊은 사람들보다 체온이 조금 낮은 편이다. 요즘 같은 겨울에는 항상 보온에 신경을 써야 한다.

그리고 아침밥을 잘 먹어야 한다. 아침을 거르거나 적게 먹거나 야채나 차가운 것들만 먹게되면 에너지가 생산되지 않아 추위를 많이 느끼게 된다.

항생제나 해열제의 복용도 장벽을 헐게 하거나 장의 유산균 손상을 초래하여 적취를 형성하는 원인이 된다. 면역력을 높이고 약을 복용하지 않는게 좋다.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