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건강·생활»콘텐츠

생리전 증후군 현명하게 극복하기

젊을 때는 없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배란기가 지났다 싶으면 몸과 마음의 변화가 동반되기 시작한다. 왠지 모르게 불안하고 초조하고 집중력이 저하되면서 과도한 피로감과 함께 두통이나 하복부 통증이 동반되기도 한다. 체중을 줄이려고 큰 맘을 먹고 병원을 찾은 환자들이 가장 많은 좌절감을 경험하는 시기, 잘 조절되던 식욕이 유난히 조절되지 않는 시기, 바로 생리전증후군을 동반한 생리시작 전의 기간이다. 아이의 투정을 잘 받아주다가도 유독 짜증이 많아지는 시기, 때론 우울해지기도 하는 시기가 바로 이때이다.

생리전 증후군은 생리를 시작하기 4-14일 전부터 신체적, 정서적, 행동적인 변화가 생겼다가 생리 시작과 동시에 사라지는 패턴을 매달 반복하는 것을 일컫는다. 일반적으로 가임기 여성의 약 75%이상이 최소한 한번 이상 경험한다고 하니 상당히 큰 빈도로 나타나는 증상이기도 하다. 하지만, 대부분은 늘상 있는 일이겠거니 하고 치료 없이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그 중 5-10%는 일상적인 생활을 제대로 하기 힘들 정도로 심각한 증상을 나타내기도 하며 특히 과로 또는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았거나 잘못된 식생활을 한 경우 유독 심해지는 것을 경험하기도 한다.

한방에서는 이러한 생리전 증후군의 원인을 크게 두가지로 나누어서 보고 있다. 첫번째는 간기울결(肝氣鬱結)이라고 분류되는 정서적인 스트레스이다. 이유없이 짜증이 나기도 하고 예민해지며 가슴이 팽창되는 느낌이나 옆구리쪽으로 당기는 통증이 있기도 하다. 그리고 또 하나의 원인은 수기(水氣)인데, 생리 전만 되면 유독 피곤해지고 감기, 몸살기운이 있고 몸이 붓거나 무거워 지는 증상이다. 하지만, 이 두가지 경우가 함께 병합되서 오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러한 생리전 증후군의 기간이 길어지게 되면 우리 몸은 체중이 늘기 쉬운 상태로 변하게 되며 또한 정서적으로도 상당히 불안해져서 우울증이나 조울증과 같은 상태를 나타내기도 하기 때문에 생리전 증후군으로 인해 일상생활에 불편이 나타난다면 적극적인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 한방에서는 생리전 증후군을 각각의 원인에 따라, 그리고 각각 개개인의 상황에 따라 처방을 다르게 하는데, 비교적 한방에서 잘 치료되는 질병이기도 하다.

카페인 섭취를 줄이고 꾸준한 운동과 적절한 수면, 올바른 식생활이 이러한 증상을 줄이고 예방하는데 도움을 준다는 보고들은 지속적으로 되고 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일상생활에서 이러한 부분들을 꾸준히 실천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아 보인다. 그렇다면 한번 생리주기를 3개월 정도 체크해보자. 그리고 그 기간의 감정변화와 신체변화에 조금 더 관심을 갖고 지켜보도록 하자. 정신적인 증상과 신체적인 증상이 각각 한가지 이상씩 반복적으로 나타난다면 좀 더 내 몸에 관심을 가져야 할 때이다. 그리고 딱 한달만 좀 더 신경써서 건강한 식생활과 운동을 비롯한 일상생활을 조금씩 바꿔보자. 빠르게는 바로 그 달부터 생리전 증후군이 줄어드는 것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래도 소용이 없다면 적극적인 치료를 모색해보는 것이 필요하다. 엄마의 건강은 가족의 행복을 위해 그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것은 우리가 반드시 기억해야 할 사실이다.

젊을 때는 없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배란기가 지났다 싶으면 몸과 마음의 변화가 동반되기 시작한다. 왠지 모르게 불안하고 초조하고 집중력이 저하되면서 과도한 피로감과 함께 두통이나 하복부 통증이 동반되기도 한다. 체중을 줄이려고 큰 맘을 먹고 병원을 찾은 환자들이 가장 많은 좌절감을 경험하는 시기, 잘 조절되던 식욕이 유난히 조절되지 않는 시기, 바로 생리전증후군을 동반한 생리시작 전의 기간이다. 아이의 투정을 잘 받아주다가도 유독 짜증이 많아지는 시기, 때론 우울해지기도 하는 시기가 바로 이때이다.

생리전 증후군은 생리를 시작하기 4-14일 전부터 신체적, 정서적, 행동적인 변화가 생겼다가 생리 시작과 동시에 사라지는 패턴을 매달 반복하는 것을 일컫는다. 일반적으로 가임기 여성의 약 75%이상이 최소한 한번 이상 경험한다고 하니 상당히 큰 빈도로 나타나는 증상이기도 하다. 하지만, 대부분은 늘상 있는 일이겠거니 하고 치료 없이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그 중 5-10%는 일상적인 생활을 제대로 하기 힘들 정도로 심각한 증상을 나타내기도 하며 특히 과로 또는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았거나 잘못된 식생활을 한 경우 유독 심해지는 것을 경험하기도 한다.

한방에서는 이러한 생리전 증후군의 원인을 크게 두가지로 나누어서 보고 있다. 첫번째는 간기울결(肝氣鬱結)이라고 분류되는 정서적인 스트레스이다. 이유없이 짜증이 나기도 하고 예민해지며 가슴이 팽창되는 느낌이나 옆구리쪽으로 당기는 통증이 있기도 하다. 그리고 또 하나의 원인은 수기(水氣)인데, 생리 전만 되면 유독 피곤해지고 감기, 몸살기운이 있고 몸이 붓거나 무거워 지는 증상이다. 하지만, 이 두가지 경우가 함께 병합되서 오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러한 생리전 증후군의 기간이 길어지게 되면 우리 몸은 체중이 늘기 쉬운 상태로 변하게 되며 또한 정서적으로도 상당히 불안해져서 우울증이나 조울증과 같은 상태를 나타내기도 하기 때문에 생리전 증후군으로 인해 일상생활에 불편이 나타난다면 적극적인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 한방에서는 생리전 증후군을 각각의 원인에 따라, 그리고 각각 개개인의 상황에 따라 처방을 다르게 하는데, 비교적 한방에서 잘 치료되는 질병이기도 하다.

카페인 섭취를 줄이고 꾸준한 운동과 적절한 수면, 올바른 식생활이 이러한 증상을 줄이고 예방하는데 도움을 준다는 보고들은 지속적으로 되고 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일상생활에서 이러한 부분들을 꾸준히 실천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아 보인다. 그렇다면 한번 생리주기를 3개월 정도 체크해보자. 그리고 그 기간의 감정변화와 신체변화에 조금 더 관심을 갖고 지켜보도록 하자. 정신적인 증상과 신체적인 증상이 각각 한가지 이상씩 반복적으로 나타난다면 좀 더 내 몸에 관심을 가져야 할 때이다. 그리고 딱 한달만 좀 더 신경써서 건강한 식생활과 운동을 비롯한 일상생활을 조금씩 바꿔보자. 빠르게는 바로 그 달부터 생리전 증후군이 줄어드는 것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래도 소용이 없다면 적극적인 치료를 모색해보는 것이 필요하다. 엄마의 건강은 가족의 행복을 위해 그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것은 우리가 반드시 기억해야 할 사실이다.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