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우리 동네 놀이터에 배가 뜨겠네

서울시 ‘창의어린이놀이터’ 사업 91곳으로 확대

서울 양천구 양천근린공원 창의어린이놀이터 조감도. 서울시 제공

녹슨 놀이기구만 모여있던 낡고 위험한 동네 놀이터가 창의적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서울 ‘창의어린이놀이터’가 올해 20곳 더 지어진다.

어린이날을 맞아 오는 4일 개장하는 서울 양천구 양천근린공원 창의어린이놀이터는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해 장애 아동과 비장애 아동, 저학년 아동과 영유아가 함께 어울려 놀 수 있도록 했다. 이 놀이터는 24년이 넘어 낡고 잘 쓰이지 않았던 야외무대를 배 모양의 놀이기구로 만들었다. 또 오르기, 진흙 놀이, 모래 놀이를 할 수 있는 공간을 따로 마련하고 안전을 위해 어른의 운동 공간과도 구분했다. 놀이터를 만들기 전에 놀이 전문가와 주민이 만나 아이디어를 낸 것이다.

서울시는 낡은 서울의 동네 놀이터를 개선하는 ‘창의어린이놀이터’ 사업을 현재 71곳에서 91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기존의 동네 놀이터들은 대부분 인공포장으로 뒤덮인 바닥에 낡은 놀이기구를 단순히 나열하는 방식으로 꾸며져 있었다. 하지만, 이 놀이터는 모래, 흙, 목재 등 자연 친화적 재료를 활용해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 수 있도록 공간을 구성한다.

서울시 창의어린이놀이터 조성 사업은 2015년 29곳, 2016년 20곳, 2017년 22곳 등 모두 71곳에 조성됐다. 올해 만들어질 창의어린이놀이터 20곳 중 18곳은 서울시에서 50억원을 투입하고, 나머지 2곳은 민간단체가 사업비 전액을 책임지는 민관협력으로 시행된다. 서울시는 놀이터를 개선할 때 어린이, 지역 주민, 마을 활동가 등이 참여하는 ‘운영협의체’를 꾸린다.

김미향 기자 

서울 양천구 양천근린공원 창의어린이놀이터 조감도. 서울시 제공

녹슨 놀이기구만 모여있던 낡고 위험한 동네 놀이터가 창의적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서울 ‘창의어린이놀이터’가 올해 20곳 더 지어진다.

어린이날을 맞아 오는 4일 개장하는 서울 양천구 양천근린공원 창의어린이놀이터는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해 장애 아동과 비장애 아동, 저학년 아동과 영유아가 함께 어울려 놀 수 있도록 했다. 이 놀이터는 24년이 넘어 낡고 잘 쓰이지 않았던 야외무대를 배 모양의 놀이기구로 만들었다. 또 오르기, 진흙 놀이, 모래 놀이를 할 수 있는 공간을 따로 마련하고 안전을 위해 어른의 운동 공간과도 구분했다. 놀이터를 만들기 전에 놀이 전문가와 주민이 만나 아이디어를 낸 것이다.

서울시는 낡은 서울의 동네 놀이터를 개선하는 ‘창의어린이놀이터’ 사업을 현재 71곳에서 91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기존의 동네 놀이터들은 대부분 인공포장으로 뒤덮인 바닥에 낡은 놀이기구를 단순히 나열하는 방식으로 꾸며져 있었다. 하지만, 이 놀이터는 모래, 흙, 목재 등 자연 친화적 재료를 활용해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 수 있도록 공간을 구성한다.

서울시 창의어린이놀이터 조성 사업은 2015년 29곳, 2016년 20곳, 2017년 22곳 등 모두 71곳에 조성됐다. 올해 만들어질 창의어린이놀이터 20곳 중 18곳은 서울시에서 50억원을 투입하고, 나머지 2곳은 민간단체가 사업비 전액을 책임지는 민관협력으로 시행된다. 서울시는 놀이터를 개선할 때 어린이, 지역 주민, 마을 활동가 등이 참여하는 ‘운영협의체’를 꾸린다.

김미향 기자 

Next Article